보건예산 82억원 증액…저출산·초고령사회도 대비

경북도가 5일 지역 내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2020년 보건 분야 예산을 1천413억원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경북도, 지역 의료격차 해소에 1천413억원 투입

지난해보다 82억원 증액된 규모다.

경북도는 올해 지방의료원 시설·장비 보강, 의료인력 파견 확대에 148억원, 농어촌 지역 보건의료기관 시설개선(16개소)과 장비보강(142개소)에 88억원을 투입한다.

또 응급의료 취약지의 의료인력 인건비·운영비 등에 45억원, 응급의료 전용 헬기 운영에 31억원을 편성해 역내 의료혜택 격차 해소에 집중한다.

경북도는 저출산·초고령화 사회에도 대비했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 출산장려금 19억원, 산모·신생아 지원에 55억원, 도내 96만명에 이르는 만성질환자들의 심뇌혈관질환 예방 및 관리를 위해 24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아울러 치매안심센터 운영에 234억원, 치매 치료관리비 지원에 38억원을 쓸 계획이다.

도는 지속해서 증가하는 정신건강과 자살 예방에도 대응하고자 정신건강복지센터 운영과 자살 예방 환경 조성 등에 전년 대비 25억원을 증액한 169억원을 투입한다.

이강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앞으로도 도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과 예산을 확대 편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