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P 참여 학생 취업률 85.2%, 미참여 76.4%
취업률 상승 견인하는 전국 모델 자리매김
코리아텍 “장기현장실습제(IPP) 참여 학생 취업률 8.8% 더 높아”

충남 천안의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총장 이성기)은 장기현장실습제(IPP) 참여 학생들의 취업률이 일반 학생 취업률 보다 8.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코리아텍은 전국 37개 대학이 시행하고 있는 기업 연계 IPP 모델 대학이다.

코리아텍 IPP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1일 기준으로 IPP 참여 학생 취업률은 85.2%로 미참여 학생 취업률(76.4%)보다 8.8% 높았다.

IPP는 대학과 기업 간 고용 미스매치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산업현장이 요구하는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산학협력 교육 모델이다.

2012년 코리아텍이 국내 처음 도입해 현재 전국 37개 대학이 운영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와 산업인력공단은 2015년부터 코리아텍 IPP의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IPP형 일학습병행제’를 시행하고 있다.
코리아텍 “장기현장실습제(IPP) 참여 학생 취업률 8.8% 더 높아”

‘IPP형 일학습병행제’ 선정 대학은 첫 해는 IPP만 운영하고 2년째부터 IPP와 ‘IPP형 일학습병행’을 같이 운영한다. 현재 37개 대학에서 5000여 명의 학생과 2000여 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IPP는 3~4학년 학생들이 대학 교과과정 일부를 산업현장에서 장기간(4~10개월) 이수하는 제도다. 기업은 우수 인력을 채용하고, 학생들은 전공능력과 취업역량을 높일 수 있다.

IPP 참여 학생들은 졸업에 필요한 학점(최대 15학점)과 월 평균 180여 만원의 실습지원비(대학 장학금 40만원, 실습기관 수당)를 받는다.

코리아텍에서는 3~4학년 학생 2287명 중 360명(16%)이 IPP에 참여해 국내 IPP 운영 대학 중 참여율이 가장 높다.

지난해 1~6월까지 IPP를 통해 직업훈련기관인 GIT아카데미에 취업한 박소은 씨(25·디자인공학전공)는 “졸업 전 미리 산업현장에서 일하며 기업의 문화와 시스템을 경험하기 때문에 취업에 성공할 확률이 높다”며 “IPP가 취업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상곤 IPP센터장은 “IPP는 코리아텍의 취업률 향상을 견인하고 있다”며 “IPP 모델 대학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