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노태우 장남, 5·18 관련자료 제출 약속"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4)씨가 5·18 진상규명조사에 협조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5일 오월어머니집에 따르면 재헌 씨는 지난달 5일 광주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해 5·18 피해당사자인 정현애 이사장 등 관계자를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정 이사장은 "사과의 진정성을 보이려면 5·18 진상규명에 협조하고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소장하고 있는 5·18 관련 자료가 있다면 공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재헌씨는 "집에서 그런 자료를 본 적은 없다"면서도 "조만간 집을 정리할 예정인데, 그 과정에서 관련 자료가 나오면 드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헌씨는 지난해 8월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직계가족 중에서는 처음으로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후 재헌씨는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하고 싶다"며 지난달 다시 광주를 찾아 오월어머니집과 김대중컨벤션센터를 방문했다.

당시 그는 '5·18의 진범은 유언비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된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과 관련해 "개정판을 낼지 상의해봐야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5·18단체 "노태우 장남, 5·18 관련자료 제출 약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