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보건환경연구원 다소비 농수산물 안전성 조사
산천어 등 강원도 겨울철 농수산물 유해물질로부터 안전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겨울철 다소비 농수산물이 안전성 기준 이내로 생산 유통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도내에서 생산·유통되는 농산물과 수산물 의뢰 제품 111건, 화천 산천어축제 납품용 산천어 19건을 대상으로 유해물질을 검사한 결과이다.

농산물에서 잔류농약은 안전성 기준 대비 평균 8.5%, 유해중금속 납과 카드뮴은 기준 대비 평균 11.2%와 11.7%로 검출됐다.

수산물에서 납과 카드뮴은 기준 대비 평균 4.2%와 5.0%로 검출돼 인체 위해 가능성이 매우 낮음을 확인했다.

특히 대표적 겨울 축제인 화천 산천어 축제 납품용 산천어는 말라카이트그린과 멜라민, 기생충이 검출되지 않았고, 식품 사용 금지 물질과 항생제 등 동물용 의약품 45종은 안전성 기준 이내이다.

납과 카드뮴은 기준 대비 평균 2.1%와 0.2%로 검출돼 매우 안전하게 관리한 산천어가 축제에 납품됨을 확인했다.

최승봉 도 보건환경연구원 원장은 "눈과 얼음 축제의 고장 강원도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이 안전한 것을 확인했다"며 "지속해서 농수산물 안전성 조사사업을 진행해 안전한 농수산물이 생산, 유통되도록 상시 검사 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산천어 등 강원도 겨울철 농수산물 유해물질로부터 안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