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주정차 보이면 신고"…작년 서울시 안전신고포상 778건

서울시는 작년에 생활 속 위험요인을 발견해 신고하거나 이를 개선하는 제안을 내놓은 778명에게 '안전신고포상'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시와 자치구의 사전심사에 이어 전문가 심사를 거쳐 우수상에 뽑힌 43명은 20만원씩, 장려상을 받은 735명은 3만원씩의 포상금을 받았다.

지난해 서울시에 접수된 안전신고는 총 13만9천114건이었고, 이 중 42%가 불법 주정차에 관한 신고였다.

특히 작년 4분기에는 소화전 주변의 불법 주정차 신고 9건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그 밖에 허술한 육교 시설물, 고장 난 신호등, 보도 점자블록 위 장애물 등을 신고한 사례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도로·보도블록·시설물 파손 등 생활 속 위험요인이 눈에 띄면 행정안전부의 안전신문고(safetyreport.go.kr) 사이트나 앱, 서울스마트불편신고(smartreport.seoul.go.kr) 앱, 서울시 응답소(eungdapso.seoul.go.kr) 등으로 신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