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의 '전통한옥호텔' 진입로 개설이 관할구청 인가를 받았다. 건축 허가만 남은 상태여서 계획대로 올해 안에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중구청은 호텔신라 전통호텔 진입로 개설사업을 담은 '도시계획시설(도로)사업 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을 2일자로 인가해 고시했다. 계획에 따르면 길이 65m, 폭 14∼16m, 총면적 1037.5㎡의 도로가 2025년 12월까지 사업 시행지(장충동2가 200-1호 일대)에 한옥호텔의 진입로로 쓰인다. 도로 면적의 대부분(879.5㎡)은 서울시 소유 체육용지 부지(지번 200-102, 9775.4㎡)의 일부다. 호텔신라 소유 주차장 부지(지번 200-1, 1838㎡) 중 89㎡와 대지(지번 202, 5만2천134㎡) 중 69㎡가 도로로 편입돼 서울시에 무상귀속된다.

호텔신라의 전통호텔 신축사업 계획은 작년 10월 서울시 건축위원회의 건축 심의를 통과해 허가를 앞두고 있다. 현재 중구청이 건축 허가 신청을 받아 서울시와 환경보전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조만간 호텔신라 측에 태양광 발전량과 안전 조치 등에 관한 서울시 요구사항을 담은 환경보전방안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호텔신라 측이 환경보전방안서에 따라 조치를 취하면 이 달 안에 건축허가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

호텔신라는 남산 성곽길을 포함해 호텔 전문 주변을 전통공원으로 조성해 서울 장충동 일대를 전통한옥호텔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