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각지대 없앤다"… 인천형 복지 전담팀 운영

인천시는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맞춤형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민·관 전담팀(TF)을 구성한다고 5일 밝혔다.

인천시 복지국장이 단장을 맡을 TF에는 시 산하 8개 부서, 인천복지재단·인천사회복지관협회·지역자활센터·지역사회보장협의체·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월 1차례 이상 정기 회의를 열어 현 복지 제도 아래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해결 방안 등을 공유하고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한 사안은 중앙부처에 건의한다.

이를 통해 올해 상반기까지 인천의 지역 사정에 맞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실천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인천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복지 서비스의 질이 좋아졌지만, 행정력이 닿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가 여전히 존재한다"며 "우리 주변에 있을 수 있는 모든 사례를 수집해 대책을 마련하는 등 인천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