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해마다 전국 교차로 80곳 선정해 개선 작업
교차로 신호체계 바꾸니 통행속도 16%↑·교통사고 24%↓

전국 주요 교차로의 신호체계 등을 개선한 결과 차량 통행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은 정체가 심하거나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전국 주요 생활권 교차로 80곳을 선정해 지난해 신호체계 등을 개선한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신호체계와 차선 진로 등을 바꾼 결과 80곳을 지나는 차량의 평균 속도는 기존 시속 27.1㎞에서 31.5㎞로 16.3% 빨라졌다.

교차로 주변 1㎞를 지나는 데 걸리는 평균 시간은 기존 85.1초에서 64.8초로 23.8% 단축됐다.

아울러 미국 연방도로관리청(FHWA)이 개발한 교통사고 예측프로그램(SSAM)으로 분석한 결과 교통체증 완화로 80곳의 연간 교통사고는 약 23.6%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공단 관계자는 "80곳에서 작업을 마친 시점이 제각각이라 실제 교통사고가 얼마나 줄어들었는지는 아직 집계하지 못했다"며 "그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유형을 분석해 개선한 만큼 실제로 사고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의 '교통시설 투자평가지침'에 따르면 교통체증 완화로 연료비, 타이어 마모에 따른 비용 등이 줄면서 80곳에서 연간 약 407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됐다.

한결 신속한 이동에 따라 운전자들이 아끼게 된 시간, 줄어든 대기오염물질 등까지 고려하면 연간 약 2천124억원의 경제적 편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교통공단은 2012년 50곳을 시작으로 2013년부터 매년 80곳의 교차로를 선정해 신호체계 등을 개선하고 있다.

공단은 올해도 80곳을 골라 개선 작업을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