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신북읍 야산 산불 진화 재개…헬기 6대·160여명 투입

4일 오후 강원도 춘천시 신북읍 발산리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하는 작업이 5일 오전 일출과 함께 재개됐다.

강원도산불방지대책본부와 산림·소방 당국 등은 오전 날이 밝자 산림 4대, 소방과 군 당국 각 1대 등 헬기 6대를 비롯해 공무원과 진화대 진화인력 160여명 등을 현장에 투입, 진화에 나섰다.

발산리 산불은 전날 오후 1시 54분께 발생했다.

소방과 군 당국이 헬기 4대와 진화 인력 80여명 등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나 경사가 가파르고 골짜기에 연기가 가득 차 진화에 어려움을 겪다가 일몰로 60% 진화율을 보인 채 철수했다.

밤사이 진화차와 인력을 곳곳에 배치하는 등 야간 비상 방어선을 구축하는 등 산불 확산을 저지했다.

도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전날 일몰에 따른 철수 때까지 임야 등 3㏊가량이 불에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밤사이 강풍이 없어 크게 확산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이른 시간 안에 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춘천 신북읍 야산 산불 진화 재개…헬기 6대·160여명 투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