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자동차 부품 생산공장 화재…9천700만원 피해(종합)

4일 오후 8시 45분께 경남 밀양시 초동면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철골조 공장 1개 동(9천887㎡) 중 3천㎡가량과 프레스 기계 4개를 태워 소방서 추산 9천700만원 재산피해를 내고 약 1시간 20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프레스 기계에서 불이 났다"는 공장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