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위원장 선거에 김만재·김동명 2명 출마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차기 위원장 선거가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과 김동명 화학노련 위원장의 2파전으로 진행된다.

3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이날 제27대 위원장과 사무총장을 뽑는 임원 선거 후보 등록이 마감됐다.

한국노총 임원 선거에는 위원장 후보와 사무총장 후보가 러닝메이트로 한 조를 이뤄 출마한다.

김만재(금속노련 위원장)-허권(금융노조 위원장), 김동명(화학노련 위원장)-이동호(우정노조 위원장) 등 2개 조가 위원장-사무총장 후보로 등록했다.

이들은 오는 6일 광주·전남 지역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전국 16개 지역을 돌며 합동 연설회를 할 예정이다.

차기 위원장과 사무총장은 오는 21일 잠실 체육관에서 열리는 선거인대회에서 선출된다.

한국노총 위원장은 임기가 3년으로,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뽑는다.

이번 선거에서는 한국노총의 조직 확대 방안이 핵심 이슈가 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가 작년 말 발표한 공식 집계에서 한국노총 조합원 수는 2018년 말 기준으로 93만3천명으로, 민주노총(96만8천명)에 밀려 처음으로 '제1 노총' 지위를 내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