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천사' 성금 훔친 2명 구속…법원 "도망 염려"

전북 전주의 '얼굴 없는 천사'가 놓고 간 성금을 훔친 2명이 1일 구속됐다.

전주지법 최정윤 판사는 전날 경찰이 특수절도 혐의로 A(35)씨와 B(34)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을 이날 발부했다.

최 판사는 "도망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30일 오전 10시께 전주 노송동주민센터 뒤편에서 '얼굴 없는 천사'로 불리는 익명 기부자가 두고 간 기부금 6천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얼굴 없는 천사의 연례적인 '몰래 기부'가 이번에도 이뤄질 것으로 예측하고서 범행을 모의했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지난달 26일부터 주민센터 인근에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세워놓고 얼굴 없는 천사가 성금을 놓고 가기를 기다린 것으로 드러났다.

차량 번호판에는 물 묻힌 휴지를 붙여 식별을 어렵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평소 동네에서 눈에 띄지 않던 SUV를 수상하게 여긴 한 주민의 제보로 범행 4시간여 만에 충남 논산과 대전 인근에서 A씨와 B씨를 각각 붙잡았다.

이들이 훔친 성금 6천16만2천310원도 되찾았다.

A씨 등은 경찰에서 "유튜브를 보니 얼굴 없는 천사가 이맘때 오는 것 같더라. 사업 자금이 필요해서 (천사를) 기다렸다가 돈을 훔쳤다"고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주민센터 인근에 수천만∼1억원 상당의 성금을 놓고 갔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단 한 차례도 공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