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청, 독도 인근 해상서 50대 뇌출혈 환자 긴급 이송

독도 인근 해상서 조업 중 뇌출혈을 일으킨 50대 남성이 해양경찰 헬기로 강원도로 긴급 이송돼 무사히 진료를 받았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1일 오전 2시께 독도 북동방 75해리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선장 안모(58)씨로부터 "갑자기 머리가 아프고 말이 잘 나오지 않는다"는 긴급 이송 요청을 접수했다.

해경은 동해에서 대형함정을 급파해 응급환자를 함정으로 이송한 뒤 원격 응급 의료 시스템으로 진단한 결과 뇌출혈·뇌경색 의심 진단을 내렸다.

이에 오후 2시 10분께 함정에 착륙한 해경 헬기로 환자를 이송해 오후 3시 20분께 강릉항공대에 도착했다.

대기 중인 119구급대가 안씨를 인계해 강릉의 한 병원으로 이송했다.

동해해경청 관계자는 "도서 지역이나 해양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