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차병원서 3.4㎏ 아들
1일 0시0분…새해 첫둥이 '힘찬 울음'

2020년 경자년 첫둥이가 서울 역삼동 강남차병원에서 1일 0시 정각에 태어났다. 새해 첫둥이는 산모 임희정 씨(36)와 남편 최재석 씨(40)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3.38㎏의 건강한 남자아이다.

임씨는 “기다리던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나서 너무 대견하다”며 “2020년 첫아기를 낳아서 더욱 기쁘고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라고 말했다.

최씨도 “고생한 아내와 아이에게 고맙고 몸과 마음이 건강한 아이로 키우겠다”며 “부모 눈치 보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자라도록 하고 싶다”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