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일 월포 수련관에서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새해 안전다짐행사를 열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일 월포 수련관에서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새해 안전다짐행사를 열었다. 포스코 제공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는 1일 새해 첫날을 맞아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안전다짐행사를 월포 수련관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포항제철소와 협력사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해 새로 시작된 경자년의 무재해를 기원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다짐했다. 묵념과 안전슬로건 제창 후 안전다짐 영상을 시청한 참석자들은 다함께 2020년 무재해를 기원하는 안전다짐 결의문을 낭독했다.

남수희 신임 포항제철소장은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무재해 제철소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금년에도 꾸준하고 일관된 안전활동을 추진해나가자”면서 “모두 새로운 각오로 심기일전하여 ‘안전해서 행복한 포항제철소’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후 포항제철소 전기강판부 전현직 직원들로 구성된 두루별이 풍물단이 새해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는 길놀이, 액막이 지신밟기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어 풍선날리기 행사와 해맞이를 통해 다시 한번 포항제철소의 무재해를 염원했다.

포항제철소는 지난해 7월 ‘전사 안전혁신 TF’를 발족하는 등 전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재무장하고 보다 안전한 일터를 조성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항=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