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스포츠 마케팅 경제효과 3년 연속 200억원 돌파

강원 양구군이 지난해 스포츠 마케팅으로 203억4천400여만원의 경제효과를 거둬 3년 연속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양구군은 지난해 22개 체육 종목·107개 대회를 유치해 선수단과 관광객 총 25만6천여 명을 유치했다.

이는 양구군 전체 인구(2만3천여 명)의 10배가 넘는 수치다.

또 10개 종목·79개 팀이 양구에서 전지훈련을 함에 따라 총 2만5천여 명의 선수와 임원 등이 양구를 찾았다.

대회 유치를 통한 경제효과는 182억4천800만원이고, 전지훈련을 통한 경제효과는 20억9천500만원이다.

2018년과 비교해 방문자 수는 4천500여 명 늘었고, 경제효과는 1억3천500만원 증가했다.

대회 종목별로는 테니스가 31개 대회로 가장 많았다.

역도(10개), 축구(9개), 야구와 펜싱(각 8개), 검도(7개), 유도와 체조(각 6개) 등이 뒤를 이었다.

전지훈련은 펜싱 19개 팀, 야구와 테니스 각 16팀이다.

조인묵 양구군수는 "지역이 강점을 가진 스포츠 마케팅을 더욱 활성화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