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방목리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일 밝혔다.

바이러스가 검출된 폐사체는 지난해 12월 30일 파주시 민통선 내 밭 가장자리에서 주민이 발견했다.

파주시는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 현장 소독 후 폐사체를 매몰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일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파주시에서는 20번째로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56건이 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폐사체는 민통선 내 2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된 것으로 추가적인 폐사체가 있는지 지속해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서 야생 멧돼지 ASF바이러스 검출…전국 56번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