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열린 수요집회…"2020년에도 잊지 않을게요"

2020년 새해 첫날인 1일에도 일본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사죄와 배상 등을 촉구하는 수요집회가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어김없이 열렸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이날 정오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대학생 프로젝트 동아리 평화나비네트워크 주관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1천420차 수요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2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지난해 다섯 분의 할머니가 돌아가셨고 남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생존자는 단 스무분 뿐"이라며 한일 정부가 피해자 중심주의에 따라 조속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미향 정의연 이사장은 "다음 주면 수요시위를 시작한 지 만 28주년이 된다"며 "청산되지 않은 역사를 그대로 안고 2020년을 맞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에는 반드시 전쟁범죄와 여성폭력 범죄에 대해 일본 정부로부터 제대로 사죄와 배상을 받아야 한다"며 "다시는 이 땅에 당신 같은 피해자를 만들지 말라고 하신 할머니들의 소망을 이뤄가자"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2020년 우리의 소원!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가해국 사죄", "일본 정부에 면죄부 주는 문희상 안 폐기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인천 연수고를 대표해 기부금을 전달한 2학년 채승민 군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기억하고 공감하겠다"며 "끝까지 함께해 잘못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올해 고등학교 2학년이 된다는 한 학생은 "우리 학교에도 소녀상을 세우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등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 관계자 9명은 인근에서 수요집회 중단과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