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주택서 50대 숨진 채 발견…경찰 "분신 추정"

1일 오전 8시 27분께 전북 익산시 여산면의 한 주택 마당에서 A(50)씨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씨는 전신에 큰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분신한 것으로 보고 유족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고인이 생전에 정신 질환을 앓았다는 주민의 진술이 있었다"며 "현재로선 타살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