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장애인 종합정책 수립…'광주형 자립모델' 키운다

광주시는 민선 7기 장애인 정책의 비전을 담은 '광주시 장애인 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4월 장애인, 전문가, 공무원이 참여한 자문위원회와 분과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5대 전략, 15개 중점 과제, 53개 세부 과제가 포함된 장애인 정책을 제안했다.

시는 관련 부서와 협의, 43개 세부 과제를 확정하고 나머지 10개 과제는 중·장기 검토하기로 했다.

장애인 정책은 광주에 거주하는 장애인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립 기반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장애인 일자리 창출, 제도·정책 개선을 통한 지원 체계 강화, 장애인 자립을 위한 지역사회 지원망 구축, 정신질환자 지원 강화, 장애인 정보 접근권 보장 등이다.

장애인의 문화·예술·체육 활동을 지원하고 여성 장애인의 지원과 안전한 환경 조성에도 힘쓴다.

시는 장애인 자립 생활 지원을 위한 광주형 자립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장애인 수련 시설, 장애인 회관. 청각·언어장애인복지관 등 인프라 구축에도 노력한다.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광주시 장애인 정책 종합계획은 민선 7기 장애인 정책의 비전을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광주형 장애인복지 모델의 초석이 될 것이다"며 "장애·비장애 차별 없이 장애인이 더욱 행복하고 주체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