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브리프
울산 울주군은 584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서생면 명산리 일대 4만9129㎡에 6차 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청년 농업인을 위한 임대형 온실단지와 문화힐링센터, 팜카페, 농촌형 키즈카페, 체험농장, 과수농원, 정보통신기술(ICT) 실증센터 등이 들어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