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에 공효진…'동백꽃 필 무렵' 12관왕

2019년 KBS 연기대상은 올해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이, 배우 공효진(40)에게 돌아갔다.

공효진은 1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KBS 연기대상에서 유준상, 김해숙 등을 제치고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공효진은 '동백꽃 필 무렵'에서 싱글맘 동백의 기구한 삶을 구구절절하게 그려냈으며, 파트너 강하늘과도 좋은 로맨스 호흡을 보여주면서 일찌감치 대상 후보로 꼽혔다.

그는 수상소감에서 "이런 자리가 민망하고 송구하기만 하고, 시상식에 참석하는 게 괴롭기도 했지만 '동백꽃 필 무렵'은 피부로 느껴질 만큼 많이 사랑받았고 나한테도 정말 특별한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중간중간 눈물을 보인 공효진은 "두 계절을 포항 구룡포에서 보냈는데, 그곳이 꼭 옹산(극중 배경 마을)이었던 것 같다.

그곳이 너무 그립다"고 했다.

이어 "이 작품은 끝나가는 게 아쉬웠다.

이런 작품을 다시 못 만날 것 같기도 하다"면서도 "20년 후에도 이런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은 대상 외에도 최우수상을 비롯해 총 12관왕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밖에도 '동백꽃 필 무렵'에 필적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왜그래 풍상씨'와 젊은 층에서 인기를 얻은 '조선로코-녹두전' 등이 쏠쏠한 성과를 거뒀다.

이하 대상 외 수상 명단.
▲ 청소년연기상 '녹두전' 박다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주예림, '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 ▲ 신인상 '닥터 프리즈너' 권나라,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재영 ▲ 연작단막극상 '스카우팅 리포트' 이도현, '그렇게 살다' 정동환, '집우집주' 이주영, '생일편지' 조수민 ▲ 조연상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99억의 여자' 정웅인, '왜그래 풍상씨' 신동미,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닥터 프리즈너' 김정난, '퍼퓸' 하재숙 ▲ 작가상 '동백꽃 필 무렵' 임상춘 ▲ 우수상 일일극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우아한 모녀' 차예련,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 우수상 장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기태영,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오민석 ▲ 네티즌상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 K드라마 한류스타상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 베스트 커플상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신동미,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염혜란,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신혜선, '닥터 프리즈너' 장현성-김정난 ▲ 우수상 중편 '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국민 여러분' 최시원,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 우수상 미니시리즈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조선로코-녹두전' 김소현, '저스티스' 나나 ▲ 최우수상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99억의 여자' 조여정,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