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기여하기 위해 ‘산림부문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31일 발표했다.

REDD+는 산림파괴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말한다.

이번 중장기 추진계획에는 신기후체제에서의 시장메커니즘을 통해 신남방국가, 북한 등 개도국에서의 REDD+ 이행 감축 실적을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활용하는 방안을 담았다.

산림청은 REDD+ 시범 사업을 2013년부터 추진 중이며 지난해에는 4개국까지 사업 범위를 확대했다.

산림청은 3대 추진 전략과 8개 세부 실행 과제를 추진해 개발도상국 및 북한 등을 대상으로 700만ha의 산림전용 및 황폐화를 막을 계획이다.

또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3억1500만톤 중 약 13%에 해당하는 최대 4200만톤의 탄소배출권 확보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안병기 산림청 해외자원담당관은 “REDD+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가장 근본적인 수단”이라며 “신남방 국가 및 북한을 포함한 개발도상 국가와의 기후변화 대응 및 산림 협력을 강화해 신기후체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