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임동호 檢 고발…"與 울산시장 후보 매수 의혹"

자유한국당은 30일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지난해 울산시장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송철호 후보에게 단독 공천을 주려는 청와대 측 인사(임종석·조국·한병도 등)로부터 임 전 최고위원이 사퇴를 종용받았고, 그 대가로 공공기관장 등의 직위를 제안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임 전 최고위원의 측근 이 모 씨는 선거 직전인 작년 3월 울산 소재 한 발전공기업의 사외이사로 발령이 났으며, 임 전 최고위원의 동생 임동욱은 선거 직후인 같은 해 6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상임감사로 임명됐다"며 "심지어 임 전 최고위원은 청와대 및 송철호 측근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철저한 검찰 수사를 통해 임 전 최고위원 및 청와대, 송철호 측의 후보 매수 의혹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