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찰,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성금 6000만원 훔쳐 달아난 용의자 검거

전북 전주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간 성금 6000만원을 훔쳐 달아난 용의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노송동주민센터 뒤편 '희망을 주는 나무 아래'에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 60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는 용의자 2명을 이날 오후 2시40분께 충남 논산과 대전 인근에서 각각 검거했다.

전북경찰청은 용의자들이 차량을 이용해 충남지역으로 빠져나간 것을 폐쇄회로(CC)TV로 확인하고 충남경찰청과 공조해 조기 검거에 이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용의자들이 훔쳐간 성금은 모두 회수됐다. 검거 당시 용의자들은 성금을 쓰지 않고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모두 30대 중반의 남성들이다.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 4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58만4000원을 주민센터 인근에 놓고 간 것을 시작으로 매년 수천만∼1억원 상당을 기부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단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다. 19년 동안 두고 간 성금은 6억834만660원에 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