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 사과…시청자위로 투명성 확보 후 '프듀' 재개 검토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가 자사 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이하 '프듀') 시리즈 조작 사태에 대해 "변명의 여지 없이 우리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허 대표는 30일 마포구 상암동 CJ ENM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프듀' 등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순위 조작으로 피해 본 연습생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고 금전 등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세부적인 보상 방안에 대해서는 "실질적 피해구제를 위해 관계되는 분들과 심도 있게 논의해 필요한 조치들을 시행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CJ ENM 대표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한 것은 지난 7월 조작 논란 발생 후 약 5개월 만이다.

그동안 수사기관 수사를 통해 제작진이 구속됐고 세부적인 조작 내용이 확인됐다.

CJ ENM은 '프듀' 시리즈로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해서는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허 대표는 "모든 책임은 우리에게 있고,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재개와 관련된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며 "이들이 이른 시일 내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그룹의 향후 활동을 통해 얻는 이익은 모두 포기한다"고 강조하며 "이번 사태는 우리 잘못이지, 데뷔한 아티스트들이나 연습생 개인의 잘못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데뷔라는 꿈 하나만 보고 모든 열정을 쏟은 연습생의 상처를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

정말 미안하다"며 "팬들과 시청자 여러분께도 이루 말할 수 없이 죄송하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CJ ENM은 아울러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향후 발생하는 이익을 모두 내놓고, 약 300억원 규모의 기금 또는 펀드를 조성할 계획을 밝혔다.

기금이나 펀드는 음악의 다양성 확보와 K팝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중소기획사 지원 등 음악산업의 건강한 생태계 발전을 위해 쓰일 전망이다.

CJ ENM은 또 방송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콘텐츠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시청자위원회를 운영할 것을 약속했다.

'프듀' 시리즈는 투명성과 공정성이 확보된 이후 방송 재개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허 대표는 "내부 방송윤리강령을 재정비하고 관련 교육을 강화토록 하겠다"며 "시청률만 쫓다가 기본 윤리를 저버리는 일은 없는지 철저하게 살피고 고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성실한 자세로 관계기관에 협조하고, 결과에 따라 필요한 내부 조치도 엄정하게 취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