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엑스원, '프로듀스' 조작 논란으로 활동 중단
허민회 대표 "활동 재개 지원할 것"
"그룹 활동으로 얻는 엠넷 이익은 모두 포기할 것"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 '프로듀스' 조작 논란 사과 /사진=변성현 기자

CJ ENM 허민회 대표이사, '프로듀스' 조작 논란 사과 /사진=변성현 기자

CJ ENM이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CJ ENM은 30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 조작 논란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날 허민회 대표는 "'프로듀스' 시리즈 등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관련 순위 조작으로 피해를 입은 연습생에 대해서는 저희가 반드시 책임지고 보상하겠다"며 "금전적 보상은 물론 향후 활동지원 등 실질적 피해구제를 위해 관계되는 분들과 심도 있게 논의해 필요한 조치들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순위 조작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함께 향후 발생하는 이익까지 모두 내어놓겠다"며 "그러면 약 300억 원 규모의 기금 및 펀드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 기금 및 펀드의 운영은 외부의 독립된 기관에 맡겨 음악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K팝의 지속 성장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프로듀스' 조작 논란으로 인해 각각 시즌3, 4로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추후 활동 여부가 불투명해진 상황이었다. 아이즈원은 컴백을 앞두고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으며, 엑스원은 데뷔 이후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이에 대해 허 대표는 "아이즈원과 엑스원 멤버들의 활동 재개와 관련된 모든 것들을 지원하겠다"며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두 그룹의 향후 활동을 통해 얻는 엠넷의 이익은 모두 포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