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대표이사, '프듀X' 투표 조작에 사과한다
사과문 발표 이어 실무진 질의 응답 예정
CJ ENM, '프로듀스' 조작 논란에 기자회견 열고 사과 예정 /사진=연합뉴스

CJ ENM, '프로듀스' 조작 논란에 기자회견 열고 사과 예정 /사진=연합뉴스

CJ ENM이 산하 음악 채널인 Mnet의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한다.

CJ ENM은 30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조작 관련 사과문을 발표한다.

이날 현장에서는 CJ ENM 대표이사의 사과문 발표에 이어 관련 실무자들의 질의 응답 시간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Mnet '프로듀스'는 전 시즌(1~4)에 걸쳐 투표 및 순위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는 지난 7월 종영한 시즌4 '프로듀스X101'의 파이널 생방송에서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며 제기되기 시작했다.
'프로듀스'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 /사진=연합뉴스

'프로듀스'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 /사진=연합뉴스

'프로듀스'의 연출은 맡았던 안준영 PD는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X101'과 시즌3인 '프로듀스48'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이후 검찰은 안 PD가 조작을 시인한 시즌 3, 4를 포함해 '프로듀스' 전 시즌에 걸쳐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고, 안 PD와 김용범 CP 등은 지난 20일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이 같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