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지·반대단체 '맞불 집회'
"구속 찬성" vs "영장 기각"…법원 앞 난장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열린 26일, 서울 문정동 동부지방법원 앞에서는 조 전 장관의 ‘구속 찬성’ 집회와 ‘구속 반대’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양측 간 팽팽한 맞불 집회로 경찰이 제지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이날 조 전 장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오전 10시5분 동부지법에 출석했다. 시민단체들은 조 전 장관이 출석하기 전부터 자리를 잡고 집회를 열었다.

‘자유의 바람’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 회원 10여 명은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동부지법 정문 왼쪽에서 ‘조국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촉구했다. 자유대한호국단 관계자는 “동부지법은 법 위에 군림해 초법적 권위를 누리고자 했던 조국이 적법한 법 절차에 따라 처벌될 수 있도록 구속영장을 발부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단체인 ‘정의로운 사람들’도 같은 장소에서 오후 3시부터 ‘조국 구속 시민대회’를 열고 조 전 장관의 구속을 촉구했다.

"구속 찬성" vs "영장 기각"…법원 앞 난장판

반면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단체인 ‘적폐청산의열행동본부’, ‘함께 조국수호 검찰개혁’ 등은 동부지법 정문 오른쪽과 맞은편 소리공원 인근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4개월에 걸친 조 전 장관에 대한 가족 수사 이후 이뤄진 정치적 목적의 구속영장 청구”라며 “철저히 조 전 장관을 망신 주기 위함임을 검찰 스스로 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구속 찬반 집회가 같은 장소에서 열리면서 참가자들은 서로를 향해 “조국 구속” “조국 수호”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신경전을 벌였다. 욕설과 고성이 오가면서 일부 참가자는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