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허위 학력 등과 관련해 교육부가 해임을 요구하자 사직서를 냈다.

최 총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법인 이사회에 일신상 사유로 사직서를 냈다”며 “교육부에서 그렇게 나가라고 하는데 나가야지. 법인에서 교육부가 요구하는 대로 면직 처리해야지요”라고 밝혔다. 지난 19일 교육부가 최 총장 학위 3개가 가짜라며 학교법인 현암학원에 해임, 이사 경력 취소 등 징계를 내리도록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는 “교육부에 이의를 신청하는 것은 필요하면 변호사와 이야기해보고 생각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