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컨테이너선 전문가
현대상선 전경옥씨가 주인공
국적선사 첫 여성 선장 탄생했다

대한민국 국적선사에서 첫 여성 선장이 탄생했다.

현대상선은 26일 국적선사 첫 여성 선장에 승선 경력 11년차인 전경옥 씨(38·사진)를 임명했다. 이 회사는 최근 첫 여성 기관장도 배출했다. 선장은 선박의 모든 승무원을 지휘·통솔하고 안전 운항과 선적 화물을 관리하는 최고 책임자다.

전 선장은 2005년 2월 한국해양대 해양경찰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해 현대상선에 3등 항해사로 입사했다. 2006년 2등 항해사, 2008년 1등 항해사로 승진했다. 입사 후 벌크선 1년 근무 외에 줄곧 컨테이너선을 타온 전문가다.

전 선장은 “해양대에 여성이 입학한 지 거의 30년 된 시점에 첫 여성 선장이 됐다”며 “바다가 여성에게는 여전히 좁은 문이지만 앞으로 성별에 따라 기회 자체를 박탈하거나 차별하는 관행이 깨지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10년 뒤에는 더 많은 여성 후배가 아이를 낳고 기르면서 이 직업을 유지할 수 있는 양성이 평등한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 선장은 중동 항로인 KME 노선에 투입된 86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현대커리지호에 승선 중이다.

현대상선에는 최근 국내 해운업계에서 처음으로 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이 된 고해연 기관장(34)과 전 선장을 비롯해 8명의 여성 해기사가 재직 중이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