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옥천의 한 승려가 10여년간 이 지역 성당에서 열린 성탄 미사에 참석했다.

'종교 초월한 만남'…10여년간 성탄미사 참석한 스님

25일 태고종 사찰인 대성사에 따르면 이곳 주지인 혜철 스님은 지난 24일 옥천성당서 열린 성탄 미사에 참석해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했다.

그의 성탄 미사 참석은 2004년 이후 15번째이다.

혜철 스님은 성탄 미사에서 "예수님 탄신의 거룩한 뜻을 실천해 가난과 차별로 인한 아픔이 더 이상 없길 바라며 예수님과 부처님의 뜻처럼 평화롭고 자비로운 세상을 만들자"고 말했다.

성탄 미사 후 혜철 스님은 박청일 신부와 만나 '옥천 군정 발전 합동 기도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미사에 참석한 한 신도는 "스님과 신부님이 종교를 초월한 만남을 통해 서로의 종교를 이해하는 모습이 아름다워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