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동향 아직 없는 듯…'성탄절 전원회의' 가능성도 주목
정부, 北 '성탄선물' 가능성에 "관련동향 예의주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됐던 크리스마스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부도 관련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군 당국자는 24일 "한미 공조 하에 북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현재 미군과의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의 주요 핵·미사일 시설 등을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리태성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은 앞서 지난 3일 담화에서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 있다"고 밝혀 북한이 성탄절을 전후해 위성을 얹은 장거리 로켓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군사적 동향은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북한의 신년 대내외 주요정책 방향이 결정될 노동당 전원회의가 크리스마스 당일 열릴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북한은 이달 초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당 전원회의를 '이달 하순' 열고 "조선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회의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 실패 가능성에 대비해 예고해온 '새로운 길'의 윤곽도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한에서 성탄절은 (휴일이 아닌) 업무일"이라며 "(북한의 움직임을) 유심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오늘은 김정일 최고사령관 추대 기념일"이라며 "북한은 1991년 12월 24일 김정일을 최고사령관으로 추대할 때 당 전원회의를 연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