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체·중기부 장관, '몰래 산타' 출정식 참여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오후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는 한국청소년재단이 주관하는 '2019 몰래 산타' 출정식이 열렸다.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자원봉사자들이 소외계층 아동·청소년 가정으로 찾아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증정하는 행사다.

성탄절을 맞아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2006년부터 계속돼 오고 있다.

산타로 변신한 1천4명의 자원봉사자 속에 올해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민갑룡 경찰청장, 조봉환 소상공인시장공단 이사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상생과 공존의 의미를 나누는 행사에 기관장들이 동참하는 뜻깊은 자리"라면서 "크리스마스 마켓을 통해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살고자 하는 '가치삽시다'의 의미를 되새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중기부가 전했다.

산타클로스로 변신한 장관들…신촌서 성탄선물 증정 행사

산타로 변신한 기관장들은 연세로의 '가치삽시다,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열린 '몰래 산타' 출정식에 참여해 참가자들과 크리스마스 캐럴, 율동을 함께 했다.

이어 인근 어린이병원을 찾아 1층 로비에서 예비 유니콘 기업 스마트스터디의 '핑크퐁 아기상어' 공연을 함께 보고, 환아들의 쾌유를 바라며 캐릭터 인형 선물을 전달했다.

출정식이 열리기 전에는 브랜드 K, 백년가게, 사회적 경제 기업 등과 이번 크리스마스 마켓에 참여하고 있는 우수 제품 판매 부스를 찾아다니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격려했다.

이 크리스마스 마켓에서는 온·오프라인 특판전, 크리에이터·왕훙(網紅·중국 인플루언서)의 소상공인 제품 온라인 홍보·판매, 공연·이벤트가 29일까지 이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