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내년 예산 중 임업인 및 국민 안전 분야에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산림청의 내년 예산은 올해 대비 4.8%(1018억원) 늘은 2조2258억원이다.

내년부터 지방이양된 예산의 실제 편성액(2053억 원)을 감안하면 국고기준 산림예산 총액은 2조 4311억원으로 올해(2조 1240억원) 대비 14.5% 증가된 3071억 원을 추가 확보한 것이다.

이는 개청 이래 최대 예산 증가액이라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주요 부문별 예산을 보면 △산림자원육성·관리 5899억원 △산림재해대응 및 생태보전 5958억원 △산촌 및 산림복지활성화 2502억원 △산림산업 경쟁력 강화 2213억원 △미세먼지 대응 방안 2078억원 △남북·국제협력 및 R&D 1381억원 △산림행정지원 2227억원 등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내년 예산편성의 특징은 산림사업의 근본이지만 그동안 상대적으로 예산증가율이 크지 않았던 조림, 숲가꾸기, 산림사업종합자금 등 임업인을 위한 예산을 대폭 확대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최근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예산과 산불 등 재난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예산도 대폭 확대 편성했다.

특히 산불진화인력의 확충 및 처우 개선을 위한 예산을 48% 증가한 983억원으로 대폭 늘렸고 , 산불 초기진화 대응에 취약한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산림항공관리소를 신설하기 위한 예산도 반영했다.

산림에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산촌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예산도 대거 포함했다.

이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고용되는 일자리는 약 2만5000여 개이며, 이 가운데 6500여 개는 신규로 창출할 예정이다.

이밖에 목재자원 기술개발과 지방자치단체 숲가꾸기 패트롤 등 현장수요에 맞는 예산과 DMZ·도서지역 산림복원, 산림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등 새로운 정책 수요를 반영한 신규 예산도 대폭 확대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경기활성화를 위해 편성한 예산의 62%(약 1조 3800억 원)이상을 조기집행 할 계획”이라며 “임업인의 소득증대, 산림분야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