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자 신체 절반 매몰…병원 옮겨졌지만 숨져
상수도관 누수로 지반 약해졌을 가능성
지난 22일 오전 7시 21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지하보도 공사 현장에서 일하던 A(54)씨가 지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 오전 7시 21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지하보도 공사 현장에서 일하던 A(54)씨가 지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땅꺼짐 현상이 발생해 한 명이 숨졌다. 서울 영등포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7시 20분쯤 여의도 지하보도 공사장에서 지반이 붕괴해 현장에 있던 작업자 A 씨(54)가 2.5~3m 깊이의 지하로 추락했다.

A 씨는 오전 9시쯤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 씨는 붕괴 당시 낙하물에 의해 신체 절반가량이 매몰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한 지점은 여의도역과 여의도서울국제금융센터(IFC)까지 이어진 지하보도 공사 현장이다. 해당 공사는 지난해 5월부터 시작됐다.

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 지점 지하에 매립된 상수도관에서 물이 샜고, 이 때문에 지반이 약해지며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방 당국은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경기도 고양 일산에서 누수로 인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발생한 것이다.

지난 21일 오후 2시쯤 경기도 고양시 백석동의 신축공사 현장 옆 차로에서 20~30m 구간의 지반이 주저앉거나 균열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는 '흙막이벽'에 구멍이 나 누수가 생기면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 현장 옆에선 지하 5층, 지상 10층 규모의 복합건물 신축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고양시는 부실한 흙막이벽 보수를 마치는 대로 도로 복구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백석동 일대에선 2년 전 비슷한 현상이 여러 차례 발생한 바 있다. 이 지역에선 2017년 2월과 4월 네 차례에 걸쳐 도로 균열과 지반 침하 현상이 발생하거나 지하수가 유출됐다. 시 당국은 올해 초 유사한 사고 예방을 위해 땅 꺼짐 현상이 예상되는 21곳에 대한 지반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