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성추문 폭로 중 '무한도전' 언급 파장
유재석, 유산슬 기자회견서 "난 아니다. 선의의 피해자 없길"
'가세연' 측 "유재석 이야기 안 했다"
유재석·김태호 PD 향해 또 의혹 제기 "해명 필요"
'가세연' 유재석 언급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가세연' 유재석 언급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세연'이 방송인 유재석과 김태호 PD를 언급하며 무분별한 폭로를 계속하고 있다.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서 깜짝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것 역시 논란을 의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지난 19일 '유재석 첫 단독 기자회견 이유'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은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로 탄생한 유산슬의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깜짝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던 날이다. 이에 대해 '가세연' 측은 "안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유재석이 아니라 김태호 PD가 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들의 폭로를 의식해 김태호 PD가 행사 자리를 마련했다는 늬앙스로 이야기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8일 '가세연'이 김건모에 이어 또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을 폭로한다면서 공개한 여성 제보자의 녹취에서 시작됐다. 김용호 씨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 여성은 음란행위가 있었다는 등의 제보 내용을 밝히며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이라고 했다. 여기에 '가세연' 측은 해당 연예인을 두고 "굉장히 바른 생활 이미지"라고 부연해 혼란을 부추겼다.

이후 각종 포털사이트에는 '무한도전'과 유재석이 이름을 올렸다. '가세연' 측은 '무한도전'이 언급된 마지막 부분은 편집됐어야 하는 부분이었다며 그 방송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지만 이미 근거 없는 무분별한 폭로로 2차 피해를 낳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 같은 폭로를 의식해 마련한 기자간담회는 물론 아니었다. MBC 측은 '가세연'의 폭로가 있기 전인 17일 오전 ''놀면 뭐하니?' 뽕포유 유산슬 기자간담회'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내 언론에 사전에 행사에 대한 공지를 했다. '유산슬이 알지 못한 채' 방송 아이템을 전제로 갖는 간담회라는 설명도 있었다. 시기 상으로도, 또 유재석이 기자간담회의 형식을 전혀 몰랐다는 것을 고려해도 '가세연'을 의식한 자리였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다.
유재석(유산슬) 기자간담회 현장 /사진=MBC 제공

유재석(유산슬) 기자간담회 현장 /사진=MBC 제공

현장에서는 '가세연'의 폭로에 대해 그 누구도 유재석에게 답을 구하지 않았다. 이를 위한 기자회견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의 콘서트를 앞두고 열린, 방송 아이템을 전제로 하는 깜짝 기자회견이었기 때문. 먼저 이 이야기를 꺼낸 것은 유재석 본인이었다.

행사가 마무리되려는 찰나에 유재석은 문득 무엇인가 떠오른 듯 발길을 멈추어 서더니 "주변에서 '무한도전' 그 인물이 아니냐고 해서 순간 당황했다. 이게 뭔가 싶어 놀랐는데 물론 나는 아니다. 괜한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 때문에 자리가 난 김에 말씀 드린다"며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가세연' 측은 방송을 통해 "하라는 김건모가 기자회견을 안하고 유재석이 했다"면서 "김태호가 본인은 안 밝히고 유재석이 엉뚱한 걸 밝혔다. 우리가 언제 유재석 이야기를 했냐. 한 마디도 안 했다"고 했다. 이어 "'무한도전' 방송명에 연연하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면서 "기자회견에서 유재석이 김태호 PD에 대해 좋게 이야기했다. 하지만 김태호 PD가 유재석을 골탕 먹인 걸로 생각이 든다. 유재석 씨가 그래도 의리를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난 7월 제기했던 김태호 PD의 탈세 의혹을 재차 언급, 해당 의혹이 부각되는 것이 두려워 김태호 PD가 유산슬의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주장했다. 또 유재석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주가 조작 논란 당시 어떤 역할을 했는지 해명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단, 앞서 폭로했던 '무한도전'에 출연한 '바른 생활 이미지' 연예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고, 오직 초점은 유재석과 김태호 PD에게만 맞춰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