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폭로에 2차 피해 우려
유재석, 유산슬 기자간담회서 언급
"물론 난 아니다, 오해 있어서 말하는 것"
유재석 /사진=MBC 제공

유재석 /사진=MBC 제공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유명 연예인의 성추문을 폭로하며 '무한도전'을 언급해 논란이 된 가운데 방송인 유재석이 입장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이날 행사 전부터 '무한도전'과 유재석이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유튜브 채널 '가세연'에서 '무한도전'을 언급하며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유명 연예인의 성추문 관련 내용을 폭로했기 때문이다. 특히 '가세연' 측은 이 연예인에 대해 "굉장히 바른 생활 이미지다. 방송이랑 다르다"라고 무분별하게 폭로해 2차 피해가 우려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유재석은 "'무한도전' 그 인물이 아니냐고 해서 순간 당황했다. 이게 무언가 싶어 놀랐는데 물론 나는 아니다. 괜한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 때문에 자리가 난 김에 말씀드린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무한도전'에 대한 생각도 솔직하게 밝혔다. 유산슬은 "'무한도전'은 저희로서는 갑작스러웠고, 아쉽게 끝났다. 늘상 무엇인가 계획을 해가면서 사는 스타일은 아니다. 내가 하는 프로그램에 있어 가장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은 프로그램이다. 멤버들은 많이 당황했던 게 사실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프로그램이라는 게 늘 그렇지만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런 결정이 내려진 데에는 충분한 이유가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 프로그램 이후에 나름의 생각들을 할 수 있는 기간이 있었어야 하는데 스스로도 시간이 없었던 것 같다. 무한도전 이후의 계획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유산슬은 오는 22일 1집 굿바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