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관계자 "수사 중인 사안"…즉답 피해
靑 "'경선포기 조건 임동호에 자리 제안' 의혹 입장표명 부적절"

청와대는 19일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내 경선 경쟁자였던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경선 포기를 조건으로 청와대 핵심관계자들로부터 공기업 사장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해당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수사 중인 사안이므로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전날 복수의 언론은 검찰이 최근 확보한 송 시장의 최측근인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 업무수첩에 청와대 측이 송 시장 당선을 위해 경선 경쟁자인 임 전 최고위원에게 출마를 포기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 보도에는 청와대가 송 시장이 단일 후보로 출마할 수 있도록 임 전 최고위원에게 공기업 사장, 오사카 총영사 같은 높은 자리를 제안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대해 임 전 최고위원은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울산시장 후보 경선에 참여하지 않는 조건으로 청와대 쪽에서 높은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수사관으로부터 '경선 배제 조건으로 높은 자리를 제안받았는가'라는 질문을 받았지만 '아니다'라고 분명히 진술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