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건모 이어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 폭로
'무한도전' 및 바른 생활 이미지 언급해 파장
무차별 폭로에 2차 피해 발생 우려
'가세연' 추가 폭로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가세연' 추가 폭로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가세연'이 가수 김건모에 이어 '무한도전'을 언급하며 또 다른 연예인에 대한 성추문을 무차별적으로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가세연'은 "김건모는 아닌데 김건모와 굉장히 친하고 유명하다. 김건모와 관계가 깊다. 굉장히 유명한 연예인"이라면서 "굉장히 바른 생활 이미지다. 방송이랑 다르다"라고 말했다.

해당 내용을 제보한 이와 2시간 넘게 통화를 했다는 '가세연' 측은 "연예인의 이중성을 알아야 한다. 이런 연예인들이 방송에서 어떻게 포장이 되는지 그 허상을 알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보자와의 전화 통화 녹취 일부를 공개했다. 유흥업소에 종사하는 한 여성은 제보 내용을 밝히며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이라고 말했다. 이후 대화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가세연' 측은 '무한도전'이 언급된 부분은 편집됐어야 하는 부분이었다면서 "마지막 특정 방송명이 나와서 말씀이 많은데 너무 그 방송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방송 이후 이미 포털사이트에는 MBC '무한도전'이 검색어로 이름을 올리는가 하면, 출연자들까지 거론되고 있다. 무엇보다 '가세연' 측이 해당 연예인에 대해 '바른 생활 이미지'라고 강조해 네티즌들은 이에 따른 피해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