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인천시청

인천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연구과제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연구과제에 따른 지원비용은 2억5000만원이다.

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권역별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목표로 수소 산업의 기술개발·인력양성·중소기업 육성 등 기반 조성 사업이다.

시는 인천테크노파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현대로템, 연세대와 협조해 내년 1월부터 18개월간 예비타당성 조사연구를 진행한다. 예비타당성 조사연구가 정부의 심의에 통과하면 2021~2025년까지 총 사업비 880억원이 투입돼 수도권매립지의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 생산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수소 생산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대규모 수소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수소 관련 소재 및 부품 개발을 추진하고, 수소산업 홍보관 운영으로 인천시는 수소 산업에 대한 중심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공항, 인천항 등 지역 인프라를 이용해 인천형 수소 산업 모델을 마련하고, 수소에너지에 대한 주민수용성 향상과 함께 침체된 지방 산업단지의 고도화를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과제는 수소 생산 클러스터,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수소 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등이다.

박철현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의 에너지패러다임 전환은 시대적 흐름”이라며 “인천시는 수소 산업의 핵심인 발전사와 송도LNG인수기지 등이 있는 수소경제 활성화의 핵심 동력도시”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