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성향 단체만 초청해 행사 진행
곽노현 소속 단체가 진행 담당
"토론 결과로 사회현안 교육 원칙 수립"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이 서울 인헌고등학교와 관련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의 면담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이 서울 인헌고등학교와 관련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의 면담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헌고 사태' 이후 교사의 정치적 중립 논란이 수면 위로 떠 오른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향후 사회현안 교육 원칙 마련에 돌입했다. 다만 진보 성향 단체들만 대상으로 대화의 장을 만들어 반쪽짜리 논의가 될 것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17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사회현안 교육 원칙을 마련하기 위한 '서울교원 원탁토론회'를 진행한다.

이날 토론회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와 좋은교사운동, 서울교사노조, 서울실천교사모임 등 교원단체들이 주관한다. 진행은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단법인 징검다리교육공동체가 맡는다.

교육청은 보수 성향 단체인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에도 토론회 참여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논의가 한쪽 진영으로 치우칠 수 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다.

교총 역시 초청된 단체의 면면을 살펴본 뒤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회는 사회현안 교육을 둘러싼 쟁점을 정리하는 전문가의 발표를 토대로 참가자들이 토론을 벌인 뒤 모바일투표로 합의를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참가자들이 합의한 사회현안 교육 원칙은 공동선언 형태로 발표된다.

교육청은 토론회에서 마련된 사회현안 교육 원칙을 내년 총선 전 40개 학교에서 진행할 '모의선거 프로젝트 수업'에 적용할 방침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사회현안 교육 원칙을 마련하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면서 "토론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중 공론화를 벌여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사회현안 교육 원칙을 세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0월 서울 관악구 인헌고 학생들은 교사로부터 정치적으로 편향된 생각·행동을 강요받았다고 공개적으로 비판을 하고 나섰다.

이후 교육청은 현장 조사를 벌인 뒤 학생들이 문제라고 지적한 교사의 발언이 학생들이 보기에 일부 부적절했을 수 있으나 징계할 수준은 아니었다고 결론을 지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