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김건모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과 전화통화
"여성의 일방적 주장, 사실관계 기반 내용 아냐"

피해 주장 여성 "김건모, 제모 확인 하겠다며…"
"성폭행 사건 보며 충분히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
김건모 /사진=한경DB

김건모 /사진=한경DB

성폭행 논란이 불거진 김건모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나왔다.

지난 16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건모 추가 피해 주장 텐프로 여성 인터뷰'를 게재했다.

이날 정배우는 김건모 성폭행 사건의 관계자라는 여성과 전화 연결을 했다. 그는 "이 영상은 시청자 토론 중 수신한 해당 여성분의 일방적 주장 및 의견일 뿐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한 내용을 담은 것은 아님을 고지한다"고 밝혔다.

김건모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가게에서 1주일간 일했다고 밝힌 이 여성은 해당 업소가 수위가 센 축에 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담 언니가 초이스 가기 전 김건모 성향에 대해 이야기 해 줬다. 브라질리언 왁싱과 같은 제모가 되어 있으면 안된다는 것"이라며 "'제모를 했어도 안했다고 해라'고 말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에 들어갔더니 (김건모가) 확인을 해봐야 겠다면서 (하반신을) 만져봐야 겠다고 했다. '안된다'고 거부했더니 욕설을 하며 나가라고 했다. 나중에 언니들에게 '김건모 좋아했는데 지저분하다'고 이야기 했었다"고 주장했다.
/사진=정배우 유튜브

/사진=정배우 유튜브

김건모 성폭행 사건에 대해 그는 "충분히 그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한번 만났었지만 여자에게 강압적일 수 있을거라 생각됐다. 김건모는 마담 언니만 따라왔다. 초이스가 까다롭다는 소문도 있었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을지 아무도 모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금전으로 합의를 봐서 잤을 것 같진 않다. 누구와 잤다는 소문이 나면 지명 손님이 끊긴다. 업계도 좁아서 손님들이 돌고 돈다. 다 알기 마련이다. 성폭행을 당해도 마담 언니는 '니가 한번 참아, 돈 더 벌게 해줄게'라고 했을 것 같다. 그 여자분은 참고 참다가 김건모가 자주 노출되니 화도 나고 속상한 마음에서 업계를 떠날 각오로 그렇게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날 김건모 측이 전방위적으로 성폭행 피해 여성을 찾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추가 여성분을 만나기로 했지만 들킬 것 같다며 잠수를 타겠다고 했다"면서 "신상 노출하지 않았지만 (다른 누군가가) 물타기 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피해 여성이 경찰에게 신변 보호를 받고 있는 것에 관해 "피해가 상당히 신빙성 있다고 경찰이 본 것"이라고 강용석 변호사는 말했다.

한편 김건모는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혼인신고를 마치고 내년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성폭행 의혹이 불거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출연 중이던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하차하게 됐고 콘서트까지 올스톱됐다.

김건모는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유흥주점에 새벽 1시쯤 홀로 방문했고, 피해자가 마음에 든다며 다른 접대부 7명을 방에서 나가게 했다. 그리곤 피해자를 방에 함께 있는 남자화장실로 데려가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성폭행했고 가세연 측은 주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도 나왔다.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고 강용석 변호사 측은 지난 9일 김건모를 강간혐의로 고소했다. 김건모 측은 무고로 맞고소한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