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연속성 높이고 '공정과 신뢰' 모토 확고히"
위기의 MBN, 평일 오후 보도 프로그램 강화

자본금 편법 충당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온 MBN이 보도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평일 오후 프로그램 개편에 나섰다.

MBN은 평일 오후 3시 40분 시작하는 'MBN 프레스룸'부터 '뉴스파이터', 'MBN 뉴스와이드', 메인뉴스인 'MBN 종합뉴스'까지 이어지는 보도 프로그램 라인업을 형성했다고 16일 밝혔다.

MBN은 "이번 개편을 통해 보도의 연속성과 신뢰도를 높이며, '공정과 신뢰'라는 채널의 모토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일 오후를 여는 'MBN 프레스룸'은 김형오 앵커를 중심으로 현장 기자들을 뉴스 전면에 배치한다.

이어 MBN '뉴스파이터'는 시간대를 옮겨 평일 오후 5시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명준 앵커와 김기혁 아나운서가 다양한 사건 사고는 물론 굵직한 각종 현안에 대해 쉽고 재밌는 심층 분석을 제공한다.

백운기 앵커가 진행하는 'MBN 뉴스와이드'도 있다.

그는 오랜 방송 경험에서 우러난 자유로운 형식의 대담과 토론으로 우리 사회와 정치 현안의 문제를 짚는다.

마지막으로 김주하 앵커가 진행하는 메인뉴스 'MBN 종합뉴스'는 사회의 오늘을 고민하는 '뉴스초점'과 젊은 기자들이 선택한 '픽뉴스'가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평일 오전 7시 어린이 프로그램 존이 신설되면서 '굿모닝 MBN'은 평일 오전 8시, '아침&매일경제'는 평일 오전 9시로 한 시간씩 늦춰 방송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