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심경 밝혀…"득도다조의 힘으로 헤쳐갈 것"
황운하 "곧 검찰에 소환될 듯…열심히 일한 경찰들 죄인 취급"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논란 중심에 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1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은 경찰관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를 두고 "열심히 일한 공무원이 되레 죄인 취급받으면 누가 열심히 하겠느냐"고 비판했다.

황 청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페이스북)에 "부패·비리 척결을 위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업무에 매진했던 경찰관들이 왜 이런 수난을 당해야 하나,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에 대한 (검찰) 소환도 머지않은 듯하다"며 "공명심과 승부욕 강한 검사들이 무리수를 감행할 위험이 매우 높다고 본다"고 예견했다.

'수사·기소권'에 '영민한 두뇌'까지 활용하면 없는 죄도 있는 것처럼 만들어낼 수 있지 않으냐는 설명도 부연했다.

황운하 "곧 검찰에 소환될 듯…열심히 일한 경찰들 죄인 취급"

황 청장은 "자료와 논리를 잘 꿰맞추면 법원도 설득당하기 쉽다"며 "그러나 정의와 진실의 힘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득도다조'(得道多助·도를 얻은 사람에겐 도와주는 이가 많다)라는 한자성어로 자신의 심경을 요약했다.

이날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김기현 전 시장에게서 참고인 진술을 받았다.

사흘 전인 지난 12일엔 김 전 시장 측 비리 수사 당시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검찰 조사에 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