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마지막 위치 신호 주변서 아버지·어선 수색 중

15일 경남 통영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탄 채 출항한 통발어선 제비호가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창원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거제 지심도 인근 해상을 지나던 유람선이 바다에 떠 있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확인한 결과 해당 시신은 이날 오전 6시 20분께 통영 정량동에서 출항한 통영 선적 1.53t급 통발어선 제비호에 타고 있던 A(42·남)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함께 출항한 아버지(62)와, 제비호 선체는 이날 오후 5시 50분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실종된 A씨 아버지와 제비호를 찾기 위해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 기록상 잡힌 제비호의 마지막 위치 신호 주변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마지막 위치 신호는 출항 3시간 30여분 만인 오전 9시 50분께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경비정들이 사고 해역에서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거제 해상서 부자 탄 어선 실종…아들은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