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성재 전 여자친구 모친 호소문 공개
"딸과 가족, 김성재 사건으로 큰 고통 받아"
"매일매일이 살얼음판" 호소
듀스 출신 가수 고 김성재 /사진=강원래 SNS

듀스 출신 가수 고 김성재 /사진=강원래 SNS

그룹 듀스 출신 가수 고(故) 김성재의 사망 사건 용의자로 지목됐으나 무죄를 선고 받았던 당시 여자친구 김모 씨의 모친이 악성 댓글과 협박 등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김 씨의 모친은 13일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덕수를 통해 호소문을 공개했다.

호소문을 통해 김 씨의 모친은 "저와 저희 가족은 김성재 사건으로 인해 너무나 큰 고통을 받았다. 저는 저희 딸이 하지도 않은 일로 인해 누명을 쓰고 갖은 고초를 받았지만 그래도 대법원까지 무죄를 받았으니 이제는 평범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24년이나 지난 최근에도 김성재 사건에 대해 많은 방송과 언론이 다루면서 대중적 관심이 다시금 높아졌다. 대중들은 사건의 본질은 알지 못한 채 오로지 제 딸에 대한 의심으로 마녀사냥을 하고 있으며 심지어 우리 가족들과 아이들의 학교와 신상까지 공개하며 죽이겠다는 협박을 이어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으로 인해 제 딸은 본인이 없어져야 우리 가족이 편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며 오열하며 울부짖었다. 심각한 자살 충동과 우울증으로 무너져 가는 딸을 보며 엄마로서 마음이 무너지는 고통을 매일 느낀다. 게다가 제 딸은 인터넷에 올라온 악플들과 글로 인해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았고, 건강상 문제가 생겨 저희 가족은 매일매일 살얼음판을 걷듯 불안하게 살고 있다"고 전했다.
듀스 출신 가수 고 김성재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듀스 출신 가수 고 김성재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앞서 지난 8월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고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 편을 방송하려 했다. 그러나 김 씨가 법원에 낸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해당 편은 전파를 타지 못했다.

그러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지난 1일 방송 말미에 "1985~1995년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스위스그랜드 호텔(현 그랜드힐튼 서울)에 근무하셨던 분들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알려 김성재 사건을 다시금 파헤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킨 듀스가 해체하고 고 김성재는 1995년 솔로로 '말하자면'을 발표했다. 그러나 첫 컴백 방송을 마친 다음날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고인의 몸에서 발견된 다수의 주삿바늘 자국을 토대로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고인의 몸에서 동물마취제 졸레틸이 검출되는 등 죽음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면서 당시 고 김성재의 연인이었던 A씨가 사건에 개입된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살해용의자로 지목된 김 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지만, 이후 2·3심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고 김성재의 죽음은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로 남게 됐고, 그의 유족과 팬들, 일부 가요계 동료들은 진실 규명을 촉구해왔다.

김 씨의 모친은 "김성재 팔에서는 28개의 주사자국이 발견되었으나 최초 발견자인 경찰은 4개만을, 검시의는 15개를, 최종적으로 부검의가 28개를 발견했다. 즉 경찰이 발견한 4개 이외 24개의 주사바늘은 비전문가가 보기에 주사침 흔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반항흔 등 타살로 볼만한 정황도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마지막으로 부디 단 한번만이라도 수십년 간 고통 속에 살고 있는 선량한 한 생명이 죽음의 위기를 겪고 있다는 점과 그의 가족들 역시 같은 위기에 처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시고, 이를 외면하지 말아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