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고소에 반격 '무고로 맞고소'
무고로 맞고소 "피해 주장 여성 누군지 몰라"
폭행 의혹에는 "김건모가 따로 입장 밝힐 것"


가수 김건모가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무고로 맞고소했다.

13일 오전 김건모의 소속사인 건음기획의 손종민 대표와 법무법인 서평 고은석 변호사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를 찾았다.

이날 변호인은 "아직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누구인지도 모르겠고, 고소장도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고소장이 접수되면 통상 10일 이내로 확인이 되는데 기다려도 오지 않아 강용석 변호사 측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고 고소장 내용을 유추해 사실무근이라는 내용으로 고소장을 작성했다"라고 전했다.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여성을 아는데 성폭행 바가 없다는 것인지 아예 만난 사실도 없다는 것인지는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사건이 발생한 해당 업소에 출입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그건 말씀드릴 단계가 아니다. 수사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김건모가 따로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현재 김건모의 심경을 묻는 질문에도 "따로 자리를 마련해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단, 구체적인 시기 및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건모 측, 성폭행 폭로 여성 맞고소 … "술 취해 기억 없나 만난적 없단 건가"

앞서 지난 6일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건모가 과거 유흥업소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들은 김건모가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유흥주점에 새벽 1시쯤 홀로 방문해 다른 접대부 7명을 방에서 나가게 한 후 피해자를 상대로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김건모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고 나서 다음날인 7일 25주년 전국투어 콘서트를 강행했고, 현장에서 김건모는 관객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슬기롭게 해결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 이후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예정대로 출연분이 방송돼 법적 부부 관계인 장지연 씨에게 프로포즈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이후 지난 9일 A씨는 강용석 변호사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고, 검찰은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보냈다.

폭로가 최초 터져나온 이후 2007년 1월 술집에서 김건모의 파트너여성과 싸우던 중 그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제3의 인물까지 등장해 주목을 끌었다. 과거 술집에서 매니저로 일했다는 여성 B씨는 김건모로부터 폭행 당해 상해를 입었다며 당시 응급실 진료기록을 제시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여성 C씨의 증언도 나왔는데 "룸에서 나온 동생얼굴이 피투성이였다. 너무 놀라서 ‘119, 119’라고 했던 것 같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네티즌들은 "여성이 누군지도 모른다"는 김건모 측 반응에 "만취해서 기억이 없는건가", "만난적이 없다는건지 성폭행 한 사실이 없다는 건지 모르겠다", "증거가 없어도 여성의 일관된 진술로 징역 6개월 선고받는 시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