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한국어학당에 다니던 베트남 연수생들이 무더기로 잠적하면서 대학이 어학연수생 유치에만 신경을 쓰고 관리는 소홀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0일 인천대에 따르면 올해 한국어학당에 다니던 베트남 연수생 1900여 명 중 164명이 15일 이상 장기 결석하며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인천대 관계자는 “무단결석 사실을 파악한 뒤 곧바로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청에 신고했다”며 “잠적한 연수생들의 가족·친구들을 통해 행방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학내에서는 무리하게 연수생을 받은 부작용이 나타났다는 지적이 많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