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구 부장판사 SNS로 기부요청
지인들 도움으로 수백권 기부
강민구 부장판사가 기부한 책들이 백골 부대 승합차에 실려있다.

강민구 부장판사가 기부한 책들이 백골 부대 승합차에 실려있다.

강민구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사진·61·사법연수원 14기)가 연말을 앞두고 한 육군 부대에 수백권의 장서를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법조계에 알려졌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도착한 한 승합차에서 내린 20대 국군 장병들이 책 500권이 넘게 담긴 박스 수십 개를 차에 실었다. 강 부장판사가 강원도 철원군에 위치한 육군 제3보병사단 이른바 ‘백골부대’ 장병들에게 기부한 책들이다.

강 부장판사는 지난 9일 백골부대 장병들을 상대로 하는 특강 강사로 초청받아 강연을 앞두고 20대 장병들을 위해 책을 기부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한다. 강 부장 판사는 본인의 저작 ‘인생의 밀도’ 40권을 비롯해 고교·대학 동문을 비롯한 주변 지인들로부터 직접 쓴 책이나 소장 장서 등을 기부받았다. 지난달 강 부장판사가 카카오톡 단체채팅방과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기부 동참을 요청하는 글을 올리자 약 2주만에 총 241종류 500여권이 모였다.

강 부장판사는 강연에서 장병들에게 “500권이 넘는 도서를 군 복무기간 중 완전히 독파한다는 심정을 가지라”며 “사회복귀 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부장판사는 본인의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해당 부대에서 독서 캠페인이 실시 중”이라며 “전국의 장병 어머니들이 책 1권씩 아들에게 보내고, 그것을 동료 병사들이 나누어 읽는 범국민캠페인이 시작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부장판사는 법원내에서 ‘IT(정보기술) 전도사’, ‘스티브강스(스티브잡스+강)’, ‘디지로그 판사’ 등으로 불리는 대표적 IT전문가다. 첨단 IT기술과 활용법 등에 대해 유튜브 강연을 하면서 SNS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미국에서 사법정보화 전략을 배운 후 2003년 국내 전자법정 설계도를 그렸다. 현재 민사소송에서 60% 이상 이뤄지는 전자소송을 도입한 주역이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